동물학대방지

본문 바로가기

  상담센터  TEL : 051.817.0993   FAX : 051.817.0992

페이지 로케이션

동물학대방지

따뜻한 손길이 모아 큰 사랑을 만들어 가는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입니다.

캐나다서 14번째 광우병 소 발견 충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작성일08-08-18 20:32 조회30회

본문

캐나다서 14번째 광우병 소 발견 '충격'  

2008-08-18 20:25:08                                              

캐나다 식품검사청(CFIA)은 2008년 8월 15일 알버타주에서 BSE(광우병)에 감염된 소 1두가 발견됐다고 최근 발표했다.



18일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번에 BSE에 감염된 소는 6년된 고기소로 캐나다의 BSE 예찰 프로그램을 통해 발견된 가운데 문제의 소의 출생농장이 확인됐고 조사가 진행중이다.



농식품부는 "2003년 5월 캐나다에서 BSE가 최초로 발생된 이후 캐나다산 쇠고기 및 쇠고기 관련 제품에 대한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나 현재 캐나다와 쇠고기 수입재개를 위한 기술협의를 진행중이다"며 "캐나다의 BSE 위험관리 시스템 운영실태를 예의 주시하고, 미국정부에 대해서도 현행 수입위생조건의 철저한 이행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캐나다산 쇠고기 및 쇠고기 관련 제품에 대한 수입재개와 관련해 제1차 기술협의를 개최한바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캐나다에서 BSE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으로 인한 BSE 추가 유입위험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다.



현재 한국으로 수출될 수 있는 미국산 쇠고기는 미국에서 최소한 100일 이상 사육돼야 하기 때문에 미국으로 수입돼 100일 이상 사육된 캐나다산 소에서 유래된 쇠고기는 국내로 수입될 수 있다.



미국 정부는 한국 수출용 쇠고기에 대해서 현행 수입위생조건의 100일 사육조건에 대한 EV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



미국은 캐나다로부터 소를 수입하는 경우 출생 시기, 개체별 식별표식 여부 등을 확인하고 지정된 항구를 통해서 검역 검사를 통과한 경우에만 수입을 허용하고 있어 BSE 감염 위험이 있는 소가 미국으로 수입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국제수역사무국(OIE)은 지난해 5월 캐나다를 미국과 같은 BSE 위험통제국으로 평가했으며, 미국도 캐나다를 BSE 최소 위험국으로 평가했다.



관련기사

  ▶ 강기갑 의원 '광우병은 수혈로도 감염 가능'

  ▶ 美 광우병 의심환자, 변종 vCJD 가능성 낮아

  ▶ 광우병 위험 쇠고기 학교급식 금지법 발의

  ▶ 캐나다 13번째 광우병 소 발견...국내선 '이상無'

  ▶ 쇠고기만 광우병? "녹용등 사슴광우병 대책시급"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메디컬투데이에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제휴사 / 메디컬투데이 윤주애 기자 (yjua@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